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김진표 의장, MS 부회장 접견

김진표 국회의장은 18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MS) 부회장을 접견했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한국은 인공지능(AI) 기술 후발주자로 민간 및 공공부문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확산시키는 것에 관심이 많다. 인공지능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폭넓은 경험과 의견을 공유해주길 바란다"며 "인공지능의 사회적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인 만큼 국회가 입법을 할 때에는 산업 육성을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 적정한 규제 수준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스미스 부회장은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AI 등 신기술로 경제 생산성을 제고할 수 있으므로, 일반 사용자들의 기술 활용을 위한 접근성 개선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기술 제공 혜택 극대화를 통한 생산성 제고와 함께 기술의 남용 가능성을 대비한 보호장치 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접견에 이어 국회의원·직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스미스 부회장의 강연을 경청했다. 이번 자리는 스미스 부회장 방한을 계기로 챗(Chat)GPT 등 최신 AI 기술에 대한 국회 이해도 및 정책역량 제고를 목적으로 마련됐다. 강연에 이어 김영욱 Hello AI 대표의 챗GPT 시연이 진행됐다.

김 의장은 "인공지능의 진화는 더 빨라질 것이고 새로운 시대를 선점하기 위한 경쟁도 한층 격렬해질 것이다. 글로벌 AI 경쟁에서 후발주자인 우리나라가 '패스트 팔로우'(빠른 추격자)가 되려면 정부와 기업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며 "인공지능 기술이 사람을 감시하고 차별하는 기술이 되거나 인류의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 오늘 강연이 인공지능의 현재와 미래, 국회의 역할을 고민하기 위한 전환점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빛나는별 기자>

Comment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