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촌치유마을’에서 일상 스트레스 날린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촌자원을 활용한 치유 활동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반영해 올해까지 농촌 치유마을 27개소를 육성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농촌 치유 자원 상품화 시범사업을 통해 농촌관광 소득사업 의지가 있는 마을을 선정하고, 마을별로 치유 프로그램과 공간 개발을 지원해 왔다.

농촌 치유마을은 마을 숲, 계곡, 들판 등 농촌 공간을 배경으로 방문객 스스로 명상이나 놀이를 통해 지친 심신을 돌보고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마을별로 특색 있는 향토음식을 제공하며, 심리 상담, 원예 치료, 숲 치유, 요가, 허브 치유(테라피), 독서 치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운영 방법도 그동안 가족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던 농촌체험마을과는 달리 스트레스를 심하게 느끼는 성인 20명 내외를 대상으로 한다.

모든 치유마을에는 심박안정도 측정기가 준비돼 있어 활동 전후 참가자들이 스트레스 지수를 측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만족도 조사도 한다.

이 사업을 통해 도시민은 농촌에서 위안을 얻고 농촌이 지닌 가치를 직접 체험하게 된다. 또 농촌 주민들은 농촌문화와 경관 관리자로 인정받으며 농산물 직거래와 서비스 수익을 얻게 된다.

강원도 홍천 열목어마을(위원장 임정분)에서는 올해 4회에 걸쳐 80명의 소방관을 대상으로 ‘소방관 스트레스 회복력 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선보인 ‘열목어마을치유식단’이 식단 평가에서 10점 만점에 9.5점 이상의 높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주민들은 마을에서 생산된 식재료로 치유식단을 직접 만들었다.

전남 순천 고산치유마을(위원장 조혜진)은 총 2회, 코로나19 상황실과 취약계층 담당 공무원 30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경남 산청 얼레지피는마을(위원장 성경모)은 민원담당 공무원 46명을 대상으로 4회 치유(힐링)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했다.

농촌진흥청은 농촌 치유마을 관련 정보를 이달 중 홍보책자로 발간해 배부하고, 누리집에도 공개해 검색과 예약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최안순 기자>

Commentaire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