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대美 K-Food 소비 저변 및 수출 확대 모색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미국 현지시간 9일 캘리포니아 소재 프리미엄 쌀 가공업체인 민슬리(Minsley Inc., 대표 송태진) 본사를 방문해 쌀과 현미 등 현지 곡물 수급동향을 파악하고 한국산 유기농 쌀 활용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민슬리는 캘리포니아 유기농 쌀과 현미 등 미국 현지 곡물을 원료로 한 즉석식품을 제조하여 코스트코, 월마트 등에 납품하는 업체이다. 공사가 거래알선부터 수출상담, 바이어초청, 해외인증 취득까지 밀착지원해 최근 한국산 유기농 쌀 500톤을 계약해 수입하고 있으며, 내년 2월에는 후속 물량 700톤도 계약할 예정이다.

플러튼 소재 풀무원 미국 현지법인인 풀무원USA(대표 조길수)를 찾아 두부 생산시설을 살펴본 뒤, 원료 콩 수급 동향과 한국 김치 수출 현황을 점검하고 한국 농수산식품 소비 및 수출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김 사장은 “미국 내 ‘김치의 날’ 제정 확산으로 김치 인지도 제고에 따른 현지 수요 확대가 전망된다”며, “이를 기회로 삼아 한국산 김치의 수출 증대를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사장은 이어 해태USA, Jayone Foods 등 현지 바이어 및 JK Bioscience, Law Offices of Yohan Lee 등 수출 자문기관과 간담회를 갖고 현지 소비 저변 및 수출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미국 내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과 김치를 비롯한 한국식품에 대한 인지도 상승으로 K-Food의 위상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미국 주류(mainstream)시장 어디서든 한국식품을 만날 수 있도록 K-Food 홍보와 수출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사라 기자>

Comment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