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수출기업 어려움, 선화주 상생으로 넘는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첫 번째 우수 선화주 인증기업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20일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참석해 직접 선화주기업 대표들에게 인증서를 수여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수 선화주기업 인증제도는 선사와 화주 간 상생을 위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 처음 도입된 제도로, 심사를 통해 인증기준을 충족한 기업에게 법인세 및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등 각종 혜택을 부여한다.

해양수산부는 2018년 4월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통해 제도 도입 계획을 발표한 이래, 그간 관계부처와 협의해 혜택을 발굴하고 제도 시행의 기반을 마련해 왔다.

이후 올해 7월부터 인증 신청 접수를 받은 뒤 서류심사와 현장심사, 내 외부 평가위원으로 구성된 ‘인증심사위원회’의 심사 등을 거쳐 11월 20일 첫 번째 우수 선화주기업을 선정했다.

이번에 우수 선화주인증을 받은 기업은 총 6곳으로, 선사는 HMM, SM상선, 남성해운이 선정됐으며, 화주사는 현대 글로비스, CJ대한통운, 주성씨앤에어가 선정됐다.

이 기업들은 ▲ 주요 수출노선 화물운송 시 선사와 장기적 협력 강화 ▲ 표준계약서* 보급 확대 ▲ 해상운송 서비스 노선 중 주요 화주에게 선적기회 우선 제공 등 자체 상생계획을 수립하여 선 화주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함으로써 우수 선화주기업으로 인증받을 수 있었다.

특히, HMM과 현대 글로비스는 이 자리에서 통상 1년 이내로 체결하는 단기운송계약 관행 대신 장기운송계약을 추진하기로 하는 기본협약서를 체결하면서, 대표적인 우수 선화주 기업으로서 굳은 상생의 의지를 보여주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선화주기업들이 인증받는 것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상생을 위해 노력해주시길 바라며, 정부도 추가 혜택 발굴이나 혜택범위 확대 등 제도 개선을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선돈희 기자>

Comment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