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신선도 유지기술 농산물 수출·유통 도우미 역할 ‘톡톡’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신선도 유지기술이 농식품 수출과 국내 유통에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신선 농산물의 판매기간을 늘려주는 것은 물론 출하시기 조절을 통해 높은 가격에 수출할 수 있고, 수출국을 다변화하는 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과일 · 채소의 물러짐이나 부패 등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신선도 유지기술을 수출과 국내 유통에 적용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대표 수출품목 중 하나인 딸기는 물러짐과 곰팡이 발생이 쉬워 선박으로 수출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딸기에 ‘이산화탄소(CO₂)와 이산화염소(ClO₂)를 동시에 처리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딸기에 이산화탄소를 30% 농도로 3시간 처리하고, 동시에 이산화염소 10ppm을 30분간 함께 처리하는 것으로, 이렇게 하면 물러짐과 부패를 15∼20% 줄일 수 있다. 또 저온(2℃)에서 신선도를 기존 7∼10일에서 10∼14일로 3∼4일간 연장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 기술을 적용한 ‘이산화탄소 · 이산화염소 동시 복합 처리기’를 만들어 딸기 수출 단지인 충남 논산과 경남 진주 등에 보급해 동남아 딸기 수출 확대에 이바지하고 있다.

선박 수출 시 물러짐 등으로 잦은 클레임(이의제기)이 발생했던 포도에는 ‘엠에이(MA, Modified Atmosphere)포장기술’이 적용돼 수출길을 넓히는데 한몫했다.

이 기술은 포장상자에 유공비닐 · 흡습지 · 유황패드를 이용해 포도를 보관하고, 운송온도를 0℃로 유지하는 것으로, 저장기간을 기존 2개월에서 5개월로 3개월이나 연장할 수 있다.

이 기술 덕분에 포도의 장기 저장유통이 가능해져 중국 등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었다.

또한 ‘홍수출하’가 아닌 ‘분산출하’를 할 수 있어 중국 명절 등에 맞춰 수출하여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포도 수출액은 전년보다 32.4% 증가한 3,12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최근 가파르게 수출이 늘어나고 있다.

쉽게 시들어 버리는 상추 등 잎채소를 오래 보관하기 위해 개발한 ‘숨 쉬는 포장 용기’는 신선도 유지기간을 2배 이상 늘리며 잎채소 유통시장에 생기를 불어넣고 있다.

‘숨 쉬는 포장 용기’는 잎채소의 호흡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와 에틸렌을 효과적으로 흡착할 수 있는 ‘야자수 활성탄’과 부패와 냄새를 억제하는 항균 기능이 있는 ‘키토산’을 사용해 만든 용기다.

이 용기를 이용하면 상추는 저장기간을 상온에서는 기존 2일에서 4일로, 4℃에서는 기존 10일에서 25일까지 연장할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와 긴 장마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은 75억6,500만 달러로 전년보다 7.7% 늘었다. 이 중 신선 수출액은 14억2,8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3.4% 증가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홍윤표 저장유통과장은 “농산물은 신선함이 품질과 가격을 좌우하는 만큼 품목별 특성에 맞는 포장기술과 물러짐이나 부패를 억제할 수 있는 환경제어 프로그램 등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유통 및 수출현장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최안순 기자>

Comment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