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전통시장, 대형마트보다 21% 저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는 알뜰한 추석 명절 장보기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5개 권역생활권 7개구의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시장 가락몰 등 총 22곳을 대상으로 2021년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을 조사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31일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 9명이 용산구 용문시장 등 전통시장 14곳, 이마트 등 대형마트 7곳과 가락시장 가락몰을 직접 방문하여 추석 주요 성수품의 구매비용을 조사했다.

공사는 점점 단출해지고 있는 차례상차림 추세를 반영하여 추석 수요가 많은 36개 주요 성수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중점적으로 조사했다.

올해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8만3616원으로 전년 대비 6% 상승한 반면,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2만4181원으로 전년 대비 5% 상승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20%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20만8632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7%, 26%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락몰의 경우 축산류(소고기, 돼지고기, 육계), 나물류(고사리, 도라지) 및 기타 가공품의 가격이 다른 구입처에 비해 특히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시행 중인 ‘5인 이상 집합 금지’ 조치가 추석 명절까지 이어질 경우에 따른 「3~4인용 소규모 차례상 비용」으로 환산하면, 전통시장은 13만원, 대형마트 는 16만원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추석 성수품 특성을 감안, 공사 누리집(홈페이지 www.garak.co.kr)에 주요 품목 가격 및 거래동향을 추석 전까지 상시 제공할 예정이다. <주용수 기자>

Comment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