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지구를 살리는 첫걸음... 나무심기로 시작하세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4월 2일 경기도 포천시에 위치하고 있는 광릉시험림에서 ‘2050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나무심기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50 탄소중립’은 우리가 배출하는 탄소량과 흡수ㆍ제거하는 탄소량을 같게 함으로써 2050년까지 실질적인 탄소배출량을 ‘제로(0)’로 만드는 것이다.

산림청은 신규탄소흡수원을 확충하기 위해 30년간 국내ㆍ외에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탄소 3,400만톤을 줄이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 행사는 식목일을 맞이해 직접 자신의 나무를 심으며 나무심기의 중요성과 숲의 소중함에 대한 공감대를 조성하고, 나무심기라는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사회활동이 위축되면서 심리적 불편함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울창한 숲속에서 나무 심는 즐거움을 통해 심리적 방역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직원과 인근 지역 주민들과 함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행사를 진행했으며 경제적 가치와 탄소흡수 능력이 높은 소나무(3년생) 4,500여 그루를 심었다.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정도현 소장은 “나무심기가 탄소중립 뿐만 아니라 양질의 목재를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며 “국민들이 산림에서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숲을 조성하고 잘 가꾸는 산림과학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다”라고 했다. <선돈희 기자>

Kommentare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