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해수부, 수족관 동물복지 향상 선포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사람과 동물 모두가 행복하고 안전한 수족관 운영과, 수족관의 연구 및 교육 기능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2021~2025)’을 수립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 제2조의 2에 따라 5년마다 수립되는 법정계획으로 2018년 법률 개정 후 처음 마련 되는 것이다.

최근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동물원과 수족관의 전시동물도 하나의 생명체로서 존중받아야 한다는 인식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수족관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의 동물 학대 논란과 고래류의 지속적인 폐사 문제가 발생하면서 수족관 전시동물의 서식환경 개선을 촉구하는 시민사회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8월 수족관 돌고래 복지 향상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업계와 시민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반영해 수족관 생물의 복지 향상과 적절한 서식환경 제공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지원 방안 등을 마련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인간과 수생생물이 함께하는 행복한 생명 공간’이라는 비전 아래 수족관 생물을 위한 적절한 서식처 제공과 생물 다양성 보전·연구 및 교육 기회 확대를 목표로 4대 추진전략과 9개 중점과제를 제시했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이번 제1차 수족관 관리 종합계획은 수족관 전시생물의 복지 개선과 수족관의 생물다양성 보전 기능 확대를 위한 초석인 만큼 과제들을 차질 없이 수행해 모두가 행복한 수족관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선돈희 기자>

Comment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