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한우 고기, 마카오 수출 길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우리나라산 쇠고기의 마카오 수출을 위한 양 정부간 검역·위생 협상 추진 결과 마카오 당국은 4월15일자 공식 서한을 통해 한국산 쇠고기 수입 승인을 알려왔으며, 바로 수출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와 식약처는 국내 업계 및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관(총영사 김광동)과 긴밀하게 협력하여 ‘16.1월부터 마카오 관계 당국과 본격적으로 수출 검역 협상을 진행하여 왔다.

그 동안 우리 정부는 마카오측에 한국산 쇠고기 수입 허용 요청, 수출 검역·위생증명서 서식안 제안, 검역 전문가 현지 실무 협의 및 수출 작업장 목록 제공(’16.3.29) 등 수출에 필요한 검역·위생 절차를 순차적으로 진행하여 왔다.

이번 타결로 지난해 12월 한국·홍콩 간 검역협상 타결에 이어 두 번째로 쇠고기 수출 시장을 개척한 것은 “농식품 수출 확대 및 해외 시장 개척”의 실현을 위한 전략적인 검역 협상 노력이 맺은 성과이다.

그간 교류가 없던 마카오를 상대로 4개월만에 검역협상을 타결한 것은 실무 협의시 「가축 질병[소해면상뇌증(BSE)· 구제역 등] 통제」 및 「축산물 안전 관리 시스템」 등을 적극 설명함으로써 우리 쇠고기의 안전성을 마카오측에 이해시킨 것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우리 쇠고기의 수출 확대를 위하여 홍콩·마카오 이외의 신규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전략적인 검역위생 협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수출 쇠고기 제품 및 기업에 대한 검역·위생 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고, 마카오 현지 홍보·판촉 행사 등 수출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