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두릅·기장·오리로 가정의 달 별미 만드세요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5월 '농촌진흥청이 추천하는 이달의 식재료'로 두릅, 기장, 오리를 선정하고 조리법을 소개했다.

두릅은 두릅나무의 어린순으로 독특한 향이 특징이다. 다른 채소류에 비해 단백질 함량이 높고 베타카로틴과 같은 비타민이 풍부해 당뇨병 개선, 항산화 효과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사포닌도 들어 있어 봄철 피로해소에 좋다. 두릅을 이용해 새콤 쌉쌀한 '참두릅초밥', 시원한 '참두릅냉국' 등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기장은 노란 빛깔의 작은 알갱이 곡식으로 비타민 B군과 함께 식이섬유가 많이 함유돼 있다. 메기장은 쌀이나 잡곡과 섞어 밥이나 죽으로 즐겨 먹으며, 찰기장은 떡, 엿, 과자나 술의 원료로 주로 이용돼 왔다. 기장을 이용한 별미식으로 쫄깃한 닭고기와 어우러진 '기장누룽지닭강정',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기장오리너겟' 등을 소개했다.

오리는 육류 중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가장 높고, 단백질, 무기질 등이 풍부해 보양식으로 많이 활용된다. 불포화지방산 덕분에 혈관질환 예방은 물론 피부 건강에 도움이 되며,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 함량이 높아 봄철 기력을 회복하는 데 좋다. 오리를 이용해 쫄깃한 맛이 일품인 '오리떡갈비', 한 그릇으로 즐기는 보양식 '오리육개장' 등을 만들 수 있다.

5월의 식재료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농촌진흥청 농업기술포털 '농사로(http://www.nongsaro.go.kr)-생활문화-음식-이달의 음식'에서 볼 수 있다.

농사로에는 선정한 식재료에 대한 유래, 구입요령, 보관과 손질법, 섭취방법, 영양성분 등에 대해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또 선정된 식재료를 이용해 별미식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가정식 조리법 및 단체급식용 조리법도 소개돼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가공이용과 한귀정 농업연구관은 “가정의 달 5월에 두릅, 기장, 오리를 이용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요리를 만들면 입맛과 건강 모두 챙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