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식물 기르면 언어폭력 예방 효과 있어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공감·배려증진 도시농업 활동 프로그램'을 개발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적용한 결과 언어폭력성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초등학생 시기에는 언어폭력이 발생하는데 이번에 개발된 프로그램은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인성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은 자기 공감, 대인 공감, 공감의 순환 등으로 구분되며 주1회씩 10주간 활동할 수 있는 것으로 기존 텃밭활동과 달리 교실에서 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다.

자기 공감에서는 최근 느낀 감정으로 감정표현 화분 만들기, 원하는 식물 선택하여 심고 자신의 욕구 이해하기, 씨앗을 뿌릴 때 원하는 것이 선택됐을 때와 선택되지 않았을 때 감정 나누기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대인 공감에서는 샌드위치를 만들어 친구에게 선물하며 감정 표현하기, 오렌지를 통한 친구의 다양한 감정 이해하기, 식물을 관찰하며 식물이 필요한 것을 찾아내듯 친구가 표현하는 감정 알아보기 등의 활동을 한다.

공감의 순환에서는 자신이 가꾼 식물로 자신의 감정 변화와 공감 표현하기 활동을 한다.

지난해 9월~11월까지 전북 전주시 만성초등학교 6학년 60명에게 적용한 결과, 언어폭력성을 낮추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프로그램 전 후에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참여한 학생들은 욕설(6.20%p), 조롱(8.85%p), 협박(7.40%p) 등의 언어폭력성이 낮아졌으며, 참여하지 않은 학생들은 욕설(26.52%p), 조롱(25.20%p), 희롱(8.00%p) 등 언어폭력성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아졌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교육부의 인성교육 정책에 맞춰 학생 맞춤형 인성교육 프로그램 활용 확대 방안을 찾을 예정이다.

올해는 보급형 프로그램으로서 타당성을 평가하기 위해 서울시 망우초등학교와 경기 오산시 가수초등학교에서 검증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도시농업과 정선희 박사는 “식물을 교실 내에서 기르고 관찰함으로써 주변의 친구들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으며 이는 자연스럽게 고운 말 사용으로 이어진다”며 “식물 기르기 등 도시농업 활동이 학생의 학교폭력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인성교육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학교나 교육부만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관심이 더욱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