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농기계 침수되면 절대 시동 걸지 마세요

- 농촌진흥청, 장마기간 보관·침수 농기계 손질 요령 소개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다가오는 장마기간을 대비해 농가에서 농기계 보관·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농기계를 보관하기 전에 빗물 또는 습기 등으로 농기계가 녹슬거나 부식되지 않도록 농기계에 묻어 있는 불순물을 깨끗이 씻어내고 기름칠을 해 둔다.

저지대는 집중호우로 인해 물에 잠길 우려가 있으므로 농기계를 안전한 창고로 이동해 보관하고, 야외에 보관해야 할 경우 비를 맞지 않도록 비닐 또는 방수포장으로 잘 덮은 후 바람에 날려 벗겨지지 않도록 단단하게 매어둔다.

침수된 농기계는 바로 정비를 해야 농기계의 성능을 유지하고 수리비를 절약할 수 있다.

침수된 농기계를 손질할 때는 기종을 불문하고 절대 시동을 걸지 않는다. 아무런 조치 없이 시동을 걸면 연소실 내 이물질로 인해 엔진이 손상되거나 전기누전 및 합선으로 배선이 타버릴 수 있다.

우선 침수된 농기계는 깨끗한 물로 닦아 이물질을 완전히 없애고, 물기가 마르면 기름칠을 한 뒤 주요 부위 파손 여부를 확인하고 수리 또는 교환한다.

엔진·기어오일 등 각종 윤활유와 연료는 모두 빼내고 새 것으로 교환한다. 각 주유구에 윤활유·그리스 등을 주입하고, 공기청정기, 필터류, 손상된 전기배선 등을 새 것으로 바꾼다.

배터리가 있는 농기계는 배터리와 연결된 전선을 분리한 다음 마른 걸레로 물기를 닦아내 배터리 단자에 그리스를 칠한다. 완전히 방전됐다면 새 배터리로 교환한다.

엔진 속에 흙탕물이나 이물질이 들어간 경우 농기계 전문 기술자의 도움을 받아 엔진을 분해·수리한다.

농기계 장기 보관 및 정비 기술과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농촌진흥청 농사로(www.nongsaro.go.kr)의 ‘농자재→농기계→농기계관리’ 메뉴에 누구나 쉽게 단계별로 따라할 수 있도록 자세히 설명돼 있다.

농촌진흥청 재해예방공학과 이정민 연구사는 “농기계를 잘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보관, 정비 등 관리를 잘해서 오래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장마철에 농기계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관과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최근뉴스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Classic
  • Twitter Classic
  • Google Classic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