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백두대간 등산로 체계적 관리로 훼손 막는다

등산객 증가로 몸살을 앓고 있는 백두대간 등산로에 대해 앞으로 정기적인 실태 조사와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질 전망이다.

또한, 등산로 보호와 주변 산림생태계 회복을 위해 휴식년제와 예약 탐방제, 둘레길 조성 등이 추진된다.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백두대간 마루금 보전·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백두대간 종주 등을 하는 등산객 수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 속 백두대간 마루금 등산로 훼손을 막고 보전하기 위한 조치이다.

앞으로 산림청은 마루금 등산로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에 나선다.

우선 훼손이 심한 구간(약 30km)에 대해선 산림기술사 등 전문가를 투입해 등산로 입지조건, 이용과 훼손 특성 등을 연말까지 정밀조사하고 이를 토대로 정비계획을 마련해 내년부터 정비·복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일부 구간에만 실시했던 등산로 실태조사를 점차 전체 구간으로 확대해 정기 조사할 방침이다.

등산로 보호와 주변 산림생태계 회복을 위해 휴식년제와 예약탐방제 등도 탄력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마루금 종주에 집중되는 등산객 수요를 분산시키기 위해 백두대간 4대 명산(지리산·속리산·설악산·덕유산) 둘레길도 조성한다.

백두대간 마루금을 국가등산로로 지정해 소유 구분에 관계없이 국가가 집중 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 법률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대책에는 백두대간 마루금 생태계 보전에 관한 내용도 담고 있다.

지형 특성상 산불과 산사태에 취약한 백두대간 내 산림재해 예방·대응 시스템을 강화하고 소나무재선충병 예찰과 백두대간 내 불법 산지전용, 불법 벌채 등에 대한 감시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도로 개설 등으로 단절된 마루금 15개소를 복원하고 보전가치가 높고 관리상 필요한 지역을 편입해 오는 2025년까지 백두대간보호지역을 30만ha로 확대할 계획이다.

최병암 산림보호국장은 "백두대간 보전을 위해서는 휴식년제 실시 등 국민 공감대와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앞으로도 한반도 핵심 생태축인 백두대간을 보호하고 지속 가능한 이용을 위해 체계적인 보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평선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