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구제역·AI 특별방역기간 운영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는 구제역 및 고병원성 AI 발생 가능성이 높은 올해 10월부터 내년 5월까지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가축질병 재발방지 및 안정화를 위해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효율적인 구제역 방역관리를 위해 위험시기인 특별방역기간을 2단계로 구분해 전략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과거 구제역 발생이 많았던 동절기 재발가능성에 대비해 구제역 발생 가능성이 높은 농장에 대해 일제접종을 통해 가축의 면역 수준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전국 취약지역 일제접종 이후, 과거 구제역 발생지역을 중심으로 취약농장을 선정하여 관계기관 합동으로 구제역 감염실태를 일제히 검사하여 오염원을 사전에 제거할 계획이다.

방역이 취약한 위탁(분양)농장에 대한 방역관리 실태 특별점검 이후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관계기관 합동으로 취약지역에 대한 일제점검도 실시한다.

야생철새 이동경로 및 검사결과 등에 대한 협의와 필요한 대책을 조치하기 위해 환경부 등 관련기관 합동으로 예찰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고병원성 AI 판정 시 해당 전통시장 내 가금류 판매시설은 즉시 폐쇄 조치한다.

농식품부는 중앙상황반 운영을 통해 국내방역국경검역 추진상황 집계 및 분석, 각 기관 별 상황실 가동 실태 및 방역대책 추진상황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주용수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