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해상 골든타임 사수 일등공신 「해로드」, 아이폰 앱 출시

12월 1일부터 레저선박과 같은 소형 선박 이용자 등을 위한 ‘해로드(海Road)’ 앱을 아이폰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이 2014년에 개발, 출시한 ‘해로드’ 앱은 바다 위에서 빠르고 정확한 바닷길을 안내한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전자해도와 네이버 지도를 탑재하여 위치정보, 이동경로, 해양기상정보도 제공한다. 또한,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클릭 한 번으로 해경과 119 상황실에 위치좌표를 포함한 구조요청 문자를 바로 전달하여 신속히 구조 받는 데 도움을 준다. 당초 안드로이드 기반의 앱으로 출시한 해로드 앱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아이폰 기반 앱의 출시 요청도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따라 국립해양측위정보원은 아이오에스(iOS) 기반 앱을 개발, 출시하는 한편, 해양기상정보(조석, 염분 등)를 확대 제공하는 등 해로드 앱의 편의기능도 한층 강화했다. 지난해 8월 아들과 함께 낚시를 갔다가 방향을 잃고 표류하던 고무보트 선장이 해로드 앱으로 구조 요청을 하여 안전하게 귀항했으며, 지난해 11월 밀물에 고립된 낚시객이 해로드 앱으로 신고하여 신속히 구조됐다. 또한, 해로드 앱은 조난자들이 ‘골든타임’에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는 점을 높게 평가 받아 지난 2015년 생활불편 개선 우수사례 경진대회(행자부 주관)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공현동 국립해양측위정보원장은 “아이폰에서도 사용 가능한 ‘해로드 앱’ 출시로 보다 많은 국민이 해양레저활동을 안전하고 즐겁게 즐기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선돈희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