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식물병해충 발견 현황이 한 눈에”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검역본부에서 수행하는 전국의 식물병해충 예찰조사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분포지도를 만들어 병해충의 조기 예찰 및 적기 방제에 활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리정보시스템(GIS, Geographic Information System)을 기반으로 한 식물병해충 예찰방제시스템은 전국의 병해충 발생농가 현황, 예찰트랩 설치장소 및 병해충 발생면적과 발생지점간 거리, 상세한 지형정보 등을 지도상에 표출해 직접 인쇄하거나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을 구축해 현장에서 실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전국의 식물병해충 발견상황을 한 눈에 볼 수 있고, 획득한 최신의 정보를 신속히 등록공유해 병해충의 조기발견과 효율적인 적기 방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외래식물병해충 발견 시 공간지리정보를 접목한 긴급 조치구역을 설정·운영하는 시스템을 이번에 도입해 신속한 현장 초동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번에 구축된 시스템은 정부 3.0의 취지에 맞게 농업인, 생산자 단체, 수입식물 재배농가, 대학원생 등으로 구성된 식물병해충 예찰전문요원, 유관기관 담당자에게도 병해충 발견현황을 공유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전국에서 동시에 수행되는 예찰을 통해 병해충의 신속한 발견과 박멸이 가능해져서 공적 방제비용 감소와 예방 위주의 선제적 대응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는 “기후변화, 국제교역량 및 여행객의 증가 등으로 인해 외래식물병해충의 유입 위험이 증가하고 있고 과수화상병과 같은 국내 미분포 병해충 발생으로 수백억원의 방제비용이 투입된다”며 “주위에서 처음 본 병해충을 발견하면 농림축산검역본부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용수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