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조운벼, 6월 5일까지 모내기하세요!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중부 중간지에서 고품질 극조생 품종 ‘조운벼’의 늦심는 한계시기가 6월 5일이라고 밝혔다. ‘조운벼’는 ‘오대벼’보다 이삭 패는 시기가 일주일 정도 빠른 극조생종으로, 벼알이 ‘오대벼’보다 약간 작으며, 쌀 외관과 도정 특성이 우수한 밥쌀용 품종이다. 조운벼는 중북부 내륙 중간지, 중산간지에서 추석 전 햅쌀 출하용이나 이모작지에서 맥류 뒷그루로 재배되며, 재배면적은 약 900㏊이다. 조운벼의 늦심는 시기를 6월 5일에 맞추려면 5월 5일경 파종해 30일 정도 육묘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철원출장소에서 3년 간 조운벼를 5월 5일부터 6월 19일까지 15일 간격으로 4회 모내기해 조사한 결과, 완전미 수량은 5월 20일 모내기에서 가장 많았고, 5월20일 모내기보다 6월 4일과 19일 모내기에서 4%와 12% 감소했다. 6월 늦심기에서는 5월 20일 모내기보다 완전미 비율이 8%~10% 높지만 쌀수량이 13%~21% 감소해 결과적으로 완전미 수량이 낮아지는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조운벼를 6월 5일까지 모내기하면 완전미 수량을 최고수량의 95% 이상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농촌진흥청 허성기 재배환경과장은 “최근 기후 온난화에 따라 중부 중간지에서도 사료맥류 재배가 가능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선돈희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