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업‧농촌의 4차 산업혁명, 본격적인 준비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 및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20일 농촌진흥청(전북 전주)에서 ‘농식품 분야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유관기관 연찬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연찬회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한국농수산대학교,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연구개발과 농업인 교육을 담당하는 주요기관 간부 50여명이 참석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팜 등 핵심 분야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과 농산업 전반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산업화 지원 방안을 검토했다. 김재수 장관은 농업농촌 분야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농정 패러다임의 전환과 함께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로봇 등 핵심 기술을 농업부문에 신속하게 도입적용하는 것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정부차원의 4차 산업혁명 종합대책 마련에 따라 5월 중에 농업생산유통농촌바이오 등 농업농촌 분야 4차 산업혁명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연찬회, 직원교육 등을 실시하여 농식품부 및 유관기관 내부에서 4차 산업혁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정책 방향을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있다. 농식품부, 농진청, 산림청 및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협 등이 참여하는 ‘농식품 유관기관 4차 산업혁명 대응 TF’를 조직해 세부적인 대책을 수립 중이다. 정보통신기술(ICT), 로봇,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4차 산업혁명과 미래 농식품 포럼’을 통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대책을 보완할 계획이다. <주용수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