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aT, 동남아 개최 파인푸드 미식 전시회 참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동남아시아 지역에 한국의 고급 웰빙 농식품 수출확대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18일부터 20일까지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2017 싱가포르 국제식품박람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는 동남아 한류 열풍의 중심 지역이자 수입식품 시장 규모 13조원에 달하는 시장으로서 건강과 웰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시장인 만큼 aT는 관련 20여 업체와 함께 이번 박람회에 참가해 전시·상담을 진행했다. 올해 동남아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영국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있는 파인푸드 미식 전시회(Speciality & Fine Food Fair)를 동남아시아 버전으로 재 런칭한 전시회이다. 초콜릿전시회(Speciality Chocolate Asia 2017) 및 유명 셰프의 파인푸드라이브 시연(Fine Food Live)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개최해 3000여명 참관객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농식품부와 aT는 통합한국관을 마련해 싱가포르 내 수출 확대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홍삼제품과 프리미엄 차, 생들깨기름 등 ‘건강·웰빙식품’을 비롯해 농가소득과 직결되는 김치, 팽이버섯, 포도, 우유등 ‘신선농산물’을 중심으로 현지 바이어의 관심을 유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다른 나라에 비해 전체인구의 약 11%로 추정되는 높은 채식주의자비율을 나타내는 싱가포르의 특성을 고려해 박람회 기간 동안 인포데스크 홍보관에서는 국내 8개사 제품의 베지테리언 제품 시음·시식을 통한 홍보가 진행됐다. aT는 지난 5월 국내 베지테리언 제품의 싱가포르 진출 마켓테스트를 위해 바이어초청 수출상담회를 진행한 바 있으며, 가을에는 현지 베지테리언을 대상으로 한 소비자체험행사, 특별홍보판촉행사 등을 계획하고 있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싱가포르는 탕과 절임 등, 한국과 유사한 식문화와 한류열풍 덕분에 한국식품에 우호적인 나라이며 높은 소득을 기반으로 한국 식품에 대한 구매 잠재력이 매우 높은 시장”이라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