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이완영 의원, 살충제 계란 사태 국민공포 부추겨


경북 칠곡·성주·고령 이완영 의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자유한국당)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산 계란 살충제 안전관리대책 현안보고에서 온 국민이 계란 공포에 빠져 있는 사태를 지적하며, 농가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완영 의원은 “전국 모든 산란계 농장을 전수 조사한 결과 ‘살충제 계란’이 검출된 비율은 4%에 불과하고, 실제 허용기준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은 다름에도 불구하고 21일에서야 섭취가능한 양을 밝히는 등 정부가 처음부터 제대로 알리지 않아 국민들 모두를‘계란 공포’에 빠트렸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산란계 농가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살균제 계란이 검출되지 않은 선의의 농장의 경우 차질없는 보상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해 김영록 농림부장관의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었다. 이완영 의원은 “살충제 계란사태의 근본적으로 원인이 된 ‘닭의 밀집사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독일처럼 배터리 케이지를 완전히 폐지하고 방목 방식(케이지 프리, cage free)으로 바꿔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사육방식을 바꾸는 데에는 시설교체가 불가피한 만큼 농가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이번에 문제가 된 산란계 뿐만 아니라 돼지의 경우도 반드시 포함시켜 시설교체에 대한 정부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해 김영록 장관으로부터 “내년도 예산부터 정부예산을 반영하겠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주용수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