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맛좋은 ‘과일’ 출하 위한 농가의 관리기술은?

추석이 한 달 여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과수농가에서는 고품질 과일출하를 위한 막바지 관리와 수확준비가 한창이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과일유통량이 가장 높은 명절 성수기에 맞춰 출하를 예정한 사과·배·단감·감귤 재배농가가 참고할 관리기술을 핵심어로 제시했다. 공통 핵심어 '조류피해 예방'= 수확을 앞두고 방조망이나 조류퇴치장비, 포획트랩 등을 설치해 새가 과일을 쪼아 먹거나 손상하지 않도록 예방한다. 사과는 햇빛이 사과나무 아래까지 들어올 수 있도록 웃자란 가지 등 복잡한 가지를 정리한다. 과일에 달린 잎이 빛을 가리고 있으면 따주는 것이 좋다. 수확하기 20~30일전에 반사필름을 과원 아래에 깔아 과일 전체에 골고루 빨갛게 색이 들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저장용과 즉시 유통할 사과는 수확시기를 달리한다. 저장할 사과는 일찍 따고, 바로 판매할 것은 최대한 완숙기에 가까운 때에 수확한다. 배는 한 나무 안에서도 과일이 달린 위치에 따라 익은 정도의 차이가 있으므로 나무갓(수관) 외부의 큰 과실부터 3~5일 간격으로 2~3회 나눠 수확하면 균일한 품질의 과실 수확이 가능하다. 단감의 경우 단감의 익은 정도를 색깔로 나타낸 색상표(컬러차트)를 활용해 열매꼭지부분(과경부) 색깔이 기준이상이고, 색이 균일한 과일을 수확하는 것이 중요하다. 추석에 출하하는 시설(비닐하우스)재배 감귤은 기본 이상의 당도가 보장되기 때문에 1차~2차로 나눠 선별작업을 하면 선물용으로 인기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기술보급과 유승오 과장은 "올해는 추석이 예년보다 늦기 때문에 과수농가가 출하 전 관리를 잘하면 고품질 과일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