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GAP우수사례 안전농산물 생산의 기반이 되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조재호)은 GAP에 대한 대국민 관심도 제고 및 농업인의 GAP인증 참여 유도를 위해 개최한 『제3회 GAP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성엔사과영농조합법인(대표: 이기만)’ 등 10건의 우수사례를 선정 시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세 번째 치러진 경진대회는 각 지자체에서 GAP취지에 맞게 모범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우수농가를 발굴해 다른 농업인의 벤치마킹의 기회 제공 및 소비자들의 현장 체험의 장소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시도별 평가기준에 따라 추천(7월)된 27건의 사례를 대상으로 사회 각계의 전문가들이 서면심사와 현장심사를 거쳐 10건을 선정했고 공개 발표심사(9.21, 세종컨벤션센터)를 거쳐 최종적으로 순위를 결정했다. 경진대회 결과 영예의 대상에는 ‘장성엔사과영농조합법인(전남 장성군)’이 차지했고 금상에는‘우리마을(인천 강화군)’과 ‘충북원예농협충주거점APC(충북 충주시)’가, 은상은‘창평새벽이슬산지유통(전남 담양)’, ‘세종공주원예농협공선회(충남 공주시)’, ‘배정숙(제주 서귀포시)’이 차지했다. 동상은 ‘신안배영농조합법인(전남 신안군)’, ‘팔음산포도영농조합법인(경북 상주시)’, ‘머쉬하트영농법인(경기 안성시)’, ‘우일팜(경기 화성시)’이 각각 차지했다. 경진대회의 공정한 평가를 위해 학계, 유통업계, 언론, 관계기관, 소비자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심사위원으로 선정해 단계별 심사를 실시했다. 경진대회에 참여한 우수사례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GAP인증을 통해 안정적인 생산 환경 조성과 판로 확보로 농가 소득 향상은 물론 농작업의 편의성이 확보된 것이다. 이번 우수사례로 선정된 농가에 대해서는 GAP농산물 전용 판매관 입점 추진과 기획 판매전 참여, 소비자 팸투어 및 현장 체험장으로 활용하고 지상파 및 케이블 TV를 통한 홍보로 GAP성공 모델로 정착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한, GAP우수사례집을 발간해 GAP를 실천하고자 하는 농업인에게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지역 사회에서 GAP인증을 선도할 수 있는 조직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농관원 조재호 원장은 “개방화 시대에 우리 농산물의 경쟁력 강화 및 수출 장벽 극복을 위해서는 GAP정착이 시급한 과제”라며 “안전 농산물에 대한 높아진 소비자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생산자들이 GAP제도가 농업 생산의 기본임을 인식하고 스스로 소비자에게 신뢰를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