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한우 개량 앞당길 수 있는 정자 채취·동결 기술

소규모 한우 집단의 개량을 앞당길 수 있는 정자 채취·동결 기술이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한우 씨수소의 부고환에서 정자를 채취하고 얼려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한우 씨수소는 '당대(씨수소 자신의 능력)검정'과 '후대(새끼의 능력)검정'으로 1마리를 생산하는 데 약 60개월 정도가 걸린다. 이번 연구는 당대검정을 마친 뒤 바로 실용화할 수 있는 정자 채취·동결 보존 기술로써, 검정 기간을 60개월에서 40개월 정도로 줄일 수 있고, 개량의 정확도도 높일 수 있다. 연구진은 당대검정을 마친 13개월령의 후보 씨수소를 거세해 부고환 끝부분을 미세하게 절개한 뒤, 정자를 채취하고 얼렸다. 이어 정자의 수정 능력을 판단하기 위해 언 정자를 녹여 체외 수정을 실시했다. 그 결과, 실제 수정이 돼 분할된 비율과 수정란 이식이 가능한 단계인 배반포의 생산율은 대조구(한우 보증씨수소(KPN)) 정액과 차이가 없었다. 즉, 부고환에서 채취한 정자도 인공수정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기술은 후보 씨수소의 정자를 채취·보존한 뒤, 이 후보 씨수소를 살찌워 도체성 성적을 검정한 다음 얼려둔 정자를 수정하는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 특허를 출원했고 앞으로 한우암소개량사업의 지역 단위 소규모 집단에서 육질, 육량, 체형 등 특정 형질의 개량효율을 높이거나, 한우 유전자원 보존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한우연구소 양보석 농업연구관은 "씨수소 자신의 성장과 도체 능력을 검정하고 활용할 수 있어 브랜드 한우와 같이 소규모 집단의 한우개량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안순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