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해수부, IOPC 추가기금 총회 의장 7년 연속 배출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김성범 기획재정담당관(부이사관)이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유류오염보상기금(IOPC Funds) 정기 총회(10.30∼11.2)’에서 만장일치로 추가기금(Supplementary Fund) 총회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국제유류오염보상기금은 회원국에서 유조선의 유류유출로 인한 피해가 발생했을 때 선주의 책임한도를 초과하는 피해를 보상하는 국제기구이다. 이 기구의 ‘추가기금’은 유류오염 사고 피해액의 일반적인 보상한도인 2억300만 SDR(약 3228억 원)을 넘는 대형사고가 발생한 경우, 7억5000만 SDR(약 1조1900억원)의 범위 내에서 피해를 보상하는 기금이다. 김성범 의장은 2011년 아시아 국가 대표로서는 최초로 추가기금 의장에 선출된 이래 6년 동안 의장직을 수행했으며 이번에 다시 선출돼 7년 연속 의장직을 맡게 되었다. 김 의장은 지난 2010년 허베이스피리트 피해보상지원단 보상협력팀장으로 재직하며 국제유류오염보상기금과의 협상업무를 담당하는 등 유류오염보상 분야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쌓아 왔다. 김성범 의장은 앞으로 1년간 추가기금 예산 및 정유사가 납부하는 분담금액 등을 결정하는 총회를 주관하게 된다. 의장으로서 기금 사무국 운영 및 국제유류오염보상체계 등 현안 결정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우리나라의 입장을 반영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돈희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