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식품부, 한중 정상회담 계기 협력토대 마련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한중 정상회담 수행을 위해 13일부터 15일까지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 농식품부는 이번 정상회담을 양국간 관계개선의 계기로 활용해 사드 배치 이후 경색된 농식품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 농식품의 수출 확대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김영록 장관은 14일 한중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한창푸(韓長賦) 중국 농업부 장관과 ‘한중 동물 위생검역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이번 서명식에 앞서 중국 농업부 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MOU 이행을 위한 구체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내용은 「한중 동물 위생검역 협력에 관한 협정」 체결을 위한 양국간 국장급 협의체를 설치함으로써 향후 협정 체결 절차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국은 이를 바탕으로 AI,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발생 정보의 신속한 공유 및 동물질병 대응기술 교류 등 가축전염병에 관한 공동 예방방역 노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양국은 AI 공동 연구와 구제역 백신개발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으며, 동물 약품에 대한 정보 공유 및 등록절차 간소화, 전문가 교류 등 동물용 의약품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방안도 모색했다. 현재 중국은 AI, 구제역 백신을 자체 개발생산 보급하고 있어 그 동안 축적된 중국의 경험과 노하우를 우리 실정에 맞게 벤치마킹한다면 우리나라의 백신 국산화를 조기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난해 이후 소강 상태에 있는 한중 농업협력위원회를 재개하여 양국간 정례적으로 이뤄져왔던 농업정책 및 현안 협의, 인적교류도 다시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주용수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