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해수부, 새만금 신항만 개발 속도 높인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22일 새만금 신항만 내부 기반시설인 ‘진입도로 및 북측방파호안 축조공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새만금 신항만은 전라북도 새만금 2호 방조제 전면해상에 들어설 국내 최초의 인공섬식 항만으로, 부두 18선석을 갖춘 대규모 항만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향후 환황해권 물류교역 및 관광 중심지 역할을 수행할 새만금 신항만의 1단계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외곽 방파제(3.1km) 건설을 완료했다. 22일 착공하는 ‘진입도로 및 북측방파호안 축조공사’는 인공섬 형태의 새만금 신항만과 기존 방조제를 연결하는 진입도로(0.7km), 외해로부터 파랑을 막아주는 방파호안(1.5km) 등을 축조하는 공사이다. 이번 공사에는 총 114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오는 2022년 말까지 추진된다. 진입도로 및 방파호안 축조공사와 병행하여 공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준설토 매립을 위한 가호안 및 매립호안 축조공사 입찰도 추진하고 있어 새만금 신항만 기반시설 개발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임현철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새만금 신항만 개발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포함될 만큼 중요한 사업이니만큼 앞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앞으로도 새만금 활성화와 항만 일자리 창출을 위해 부두규모 확대방안 등을 적극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