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aT, 콩 자급률 향상 위해 콩 직접수매 본격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쌀 공급과잉에 대응하고 콩의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논콩 2000톤에 대한 직접수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aT는 지난 4월 (사)한국들녘경영체중앙연합회와 「국산 콩의 식량자급률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은 뒤 논에서 콩을 재배하는 들녘경영체 농가와 수매약정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기존에 벼를 심었던 농가들의 작물전환으로 교육이 필요하게 됨에 따라 농촌진흥청 등과 함께 교육 및 컨설팅을 병행한 현장지도를 실시해왔다. 콩은 수확 후 정선을 거쳐 11월부터 내년 2월 10일까지 정부수매가 진행되며 aT가 직접 수매한 논콩은 저온창고에 보관되어 내년에 콩을 가공하는 실수요업체에 공급될 예정이다. 여인홍 aT 사장은 “aT가 논에서 생산된 콩을 우선적으로 수매하여 콩 판로에 대한 농가의 고충을 덜어주고, 국산콩 소비 확대를 위한 수요처 확보에도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사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