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겨울철 시설재배 감자 안정생산을 위한 관리요령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에 따르면 겨울철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하는 감자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한 재배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시설재배 감자는 봄에 높은 가격으로 출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저온이나 폭설, 환기 불량 등으로 인한 피해가 자주 발생해 농가에 손실을 입히고 있다. 1~2월에는 저온과 폭설에 대비해 보온과 배수로 정비 등 시설 관리에 힘쓰고, 3월에는 내부 환기에 신경 써 고온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시설 내 평균 온도가 5℃ 미만으로 떨어지면 저온피해를 받아 잎줄기의 생장이 늦어지고 잎이 탈색되며,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 찬 공기에 직접 노출된 잎과 줄기는 얼어 죽는다.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지하수를 이용한 수막재배를 하는 것이 안전하며 야간에 정전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수막재배를 하지 않는다면 비닐터널을 설치해 보온을 하고, 한파가 예보된 경우는 미리 물대기를 해 시설의 상대습도를 높여주는 것도 피해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 폭설이 내리면 시설이 붕괴될 수 있고 눈이 일시에 녹는 경우에는 찬물이 시설 안으로 들어와 습해발생의 우려가 있으므로, 쌓인 눈은 쓸어내리고 시설 바깥 배수로를 정비한다. 노후화된 시설은 감자를 심기 전 미리 점검·수리해두고, 눈이 자주 내리는 지역은 연동하우스재배를 피한다. 봄이 되면 시설의 낮 온도가 급격히 상승해 환기를 제때 하지 못하면 고온피해가 발생한다. 특히, 2중 시설에서 터널재배를 하는 경우, 피해를 받으면 감자 잎줄기가 웃자라거나 어린잎이 시들고 말라 죽으므로 환기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환기 시에는 시설 측창을 열어 내부 온도가 30℃ 이상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만 식물체가 웃자라지 않고 습도가 낮아져 감자역병도 예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장동칠 연구사는 “농가가 일기예보에 귀를 기울이고 시설 보온과 환기 관리에 노력을 집중하면 고품질 감자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최안순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