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협중앙회, 농축산업부문 ‘외국인 근로자’ 격려


농협(회장 김병원)은 4일 외국인 근로자 취업교육장인 「한국지도자아카데미」를 방문해 외국인 근로자를 격려하고 오찬과 함께 선물을 전달하는 뜻 깊은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농협은 정부가 지정한 외국인 근로자 「고용도입기관」으로서 2013년부터 지금까지 해마다 6000명, 약 3만여명의 근로자를 교육시켜 농업인에게 안전하게 인도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큰 힘이 되고 있다. 또한, 올해는 남부지역 농업인 고용주의 편의를 위해 외국인 근로자 인도장소를 현행 경기도에서 경상, 전라권역 2개소를 추가 설치해 큰 호응을 받고 있으며 고용관리시스템 개선완료로 외국인 근로자 고용신청기간을 단축하기도 했다. 지준섭 농가소득지원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농협은 금융편의를 제공하고 근무환경을 개선하는데 앞장서서 근로자들이 한국 농업농촌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즐겁게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