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산물 안전성 확보, 전문가·소비자·생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농산물 생산, 수확, 저장, 가공 및 유통 현장에서 안전성 확보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24일 ‘농산물안전위생연구회’를 창립했다고 밝혔다.

연구회는 농식품 안전 관련 정책 연구 전문가와 소비자, 생산자 등 200명으로 구성했다. 농산물 위생과 안전 관리 기술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며 산·학·관·연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중·장기적인 농산물 위생과 안전 관리에 필요한 연구 개발(R&D) 과제를 찾아내 개발한 기술을 정책과 농업 현장에 적극 확산할 예정이다.

1년에 두 차례 학술행사, 산·학·관·연 합동 농산물 생산 현장 기술 지원, 농산물 위생과 안전성 확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 개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5년간 병원성 대장균 식중독을 일으킨 식품 중 채소류 비율은 41.8%로 농산물의 위생적인 생산과 유통이 요구돼 왔다.

이에 정책‧연구‧농업 현장 전문가들이 소통하고 공유하며 농산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산물안전성부 김욱한 부장은 “농산물안전위생연구회 회원 간 협조와 정보 공유를 바탕으로 농산물 위생과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고, 소비자가 국내 농산물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