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이른 더위 가축 관리 주의

한낮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는 이른 더위가 찾아옴에 따라 가축과 축사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에 따르면 한우는 기온이 20℃ 이상이면 사료 섭취량이 준다. 특히, 비육우는 26℃ 이상이면 생산성이 떨어지고, 30℃ 이상까지 오르면 발육이 멈추므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섭취량을 늘리기 위해 배합사료와 풀사료의 급여 비율을 7:3으로 조절한다. 풀사료는 5cm로 짧게 썰되, 볏짚보다는 질이 좋은 풀사료가 좋다.

물을 먹는 양이 늘기 때문에 물통을 위생적으로 관리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먹을 수 있도록 한다.

젖소는 더위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유 생산량이 10%∼20% 줄고, 우유의 단백질 함량도 0.2%∼0.4% 낮아져 생산성이 떨어질 수 있다.

땀이나 침을 흘리면 칼륨과 나트륨, 비타민 등 광물질이 손실되기 때문에 평소보다 4%∼7% 더 영양을 공급한다.

송풍 팬과 안개 분무 자동물뿌리개(스프링클러)를 설치하고, 그늘막을 설치하면 소의 피부 온도를 낮춰 스트레스를 낮출 수 있다.

돼지는 몸집보다 폐 용량이 적고, 땀샘이 퇴화해 체온 조절 기능을 하지 못하므로 더 신경 써야 한다.

사료 먹는 양의 감소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먹이 주는 횟수를 늘린다. 같은 양을 주더라도 두 차례나 서너 차례에 나눠 먹이는 경우 먹는 양을 10%∼15% 늘릴 수 있다. 또, 사료는 온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이른 아침이나 저녁에 주는 것이 좋다.

물을 공급하는 선이나 물통의 내부 온도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단열 시설을 설치한다. 돼지우리 천장에 단열재를 설치하거나 지붕에 흰색 페인트를 칠하는 것도 온도를 낮추는 방법이다.

닭은 체온이 41도(℃)로 높고 깃털로 덮인 데다, 땀샘도 없기 때문에 생산성이 떨어지며, 폐사로도 이어질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효과적인 닭장 환기 방법은 풍속을 높여 체감 온도를 낮추는 터널식 환기와 냉각판(쿨링패드), 자동 물뿌리개 설치 등이다.

또한, 알맞은 사육 밀도를 유지하고 냉각수를 공급하며, 출하할 때 수송 밀도, 시간, 환경에 신경 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오형규 과장은 “무더위로 인한 농가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사양과 축사환경 관리 현장 기술지원단을 6월 중순부터 9월 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술지원이 필요한 농장은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063-238-7203)에 문의하면 된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