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말(馬) 임신 진단, 간단한 기구로 직접 가능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수의사의 도움 없이 농장주가 직접 임신 여부를 판단하는 방법을 연구, 개발했다고 밝혔다.

2016년 기준, 우리나라에서 사육 중인 말은 2만7116마리이며, 이 중 번식용 암말은 4500여 마리다.

말은 3∼6월 사이에 계절 번식을 하며, 이후 1∼3개월 뒤에 임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비용 문제로 실제 임신 진단을 받는 농가는 많지 않다.

농촌진흥청은 암말의 생식기를 확인할 수 있는 기구인 질경과 소형 손전등을 활용한 ‘자가 임신 진단’ 방법을 찾아냈다.

이 기구들을 활용해 자연 교배 또는 인공수정한 지 2∼3개월 된 말의 자궁경을 직접 확인하는 방법이다.

임신한 말은 자궁이 커져 자궁경 부위가 꺼져 있고, 붉은색(선홍색)에서 옅은 노란색(미색)으로 변한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임신하지 않은 말은 자궁경이 튀어 나와 있고 붉은색(선홍)을 띤다.

연구진이 자가 임신 진단 방법을 자연 교배한 암말 25마리에게 적용한 결과, 100% 임신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연구는 임신 여부 확인 후 임신이 아닐 때 다시 교배나 인공수정을 시도해 말의 공태 기간(비임신 기간)을 줄일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단, 임신 초기(1개월)나 난소와 자궁 상태, 쌍둥이, 임신 기간 예측 등 보다 정밀한 진단은 수의사에게 초음파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손준규 농업연구사는 “농가 소득을 높이기 위해서는 교배 후 임신 진단을 통해 암말의 번식을 돕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