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휴가철 축산물 합동 단속으로 459개소 적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조재호)은 휴가철을 맞아 육류소비가 증가하고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축산물 부정유통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지난 7월 16일부터 8월 14일까지 특별사법경찰을 포함한 단속인력 연인원 7015명을 동원해 유명 관광지 주변 축산물 판매업소, 유명 음식점 등 3만5703개소에 대해 축산물품질평가원과 합동단속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단속결과 원산지 표시 등을 위반한 459개소를 적발했으며 이 중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65개소는 형사입건하고, 원산지 미표시 145개소 및 축산물 이력제를 위반한 49개소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품목별로는 돼지고기가 159개소로 가장 많았고, 쇠고기 109개소, 닭고기 15개소, 염소고기 5개소 순이고, 업종별로는 음식점이 270개소로 가장 많았고, 식육판매업 101개소, 가공업체 43개소 순이다.

특히, 최근 TV예능프로그램에 방영되면서 소비가 급증한 한우 곱창에 대한 기획단속을 실시해 외국산 곱창을 국내산으로 표시해 판매한 27개소를 적발했다.

농관원은 단속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축평원과 함께 단속정보를 공유해 쇠고기와 돼지고기에 대하여 DNA동일성 검사를 실시했다.

이와 별도로 원산지가 의심되는 쇠고기 148건에 대하여는 유전자 분석을 통해 한우와 비한우로 검정하고 돼지고기 19건에 대하여는 이화학적 분석을 통해 국내산과 외국산으로 판정해 과학적 단속을 실시했다.

농관원 관계자는 “농산물의 유통이 많은 추석명절에 부정유통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원산지 단속을 강화해 부정유통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안순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