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촌진흥청, 세계 식량종자 시장의 문을 두드리다

'금보다 비싼 종자'를 개발해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골든시드프로젝트(Golden Seed Project, GSP)의 2단계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에서 운영 중인 GSP 중 식량종자사업단이 순항 중이며 현재 수출 상황을 기준으로 올해 말까지는 목표치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사업단은 2021년까지 벼와 감자, 옥수수 3개 작목을 대상으로 총 2600만 달러의 종자 수출을 목표로 운영 중이다.

GSP의 1단계 사업이 수출 계획에 차질을 빚으면서 목표 달성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지난해 2단계 사업부터는 상황이 달라졌다.

품종 개발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면서 당해 연도 목표를 넘은 데다, 올해 7월까지도 예정대로 추진됐다는 분석이다.

지난해에는 옥수수 종자 10만 달러 수출을 목표로 했으나, GSP를 통해 개발한 'Mithas(미다스)' 품종이 인도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17만 달러로 늘었다.

베트남에 수출한 가공용 감자의 씨감자도 총 30만 달러로 수출 총액이 47만 달러에 달해 목표 대비 4.7배(470%)의 실적을 냈다.

2년차인 올해는 옥수수 50만 달러가 목표였으나 7월 말 기준 121.5만 달러(옥수수 64만7000 달러, 감자 56만8000 달러)를 수출하면서 이미 목표치를 2.4배가량 초과했다.

1단계 사업에서 해외 6개 나라, 9곳에 설치한 육종기지에서 우수 품종을 본격 출시하고, 종자 기업들의 해외 홍보 성과가 가시화되면 수출액 증가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식량종자 수출은 농촌진흥청의 품종 육성 기술과 민간기업(농우바이오의 옥수수, 주식회사 오리온의 감자)의 마케팅이 이룬 성과라 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나라에서 이끌었던 품종 육성과 보급이 국내 종자 기업으로 옮겨가면서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GSP 식량종자사업단 정진철 단장은 "품종 육성의 모든 과정이 수출 시장 현지에서 진행되는 데다 한 가지 품종 개발에 10년 정도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6년 정도 만에 적은 액수지만 종자 수출이 가시화되고 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