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뭘, 사먹었나” 빅데이터로 보는 농식품 소비


요즘 사람들은 농식품을 주로 온라인에서 가정간편식이나 디저트, 맞춤형 이유식을 구매함으로써 소비하며 새벽 배송을 통해 신선하게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생활환경이 빠르게 바뀌면서 농식품 소비 형태도 그에 맞춰 달라지고 있다고 '2018 농식품 소비트렌드' 분석 결과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농식품 소비 경향의 변화를 살펴보면 지난 8년간(2010~2017) 온라인 농식품 구매액은 354% 치솟은 반면, 오프라인 구매액은 6% 증가에 그쳤다.

'싱글족' 증가와 맞물려 '건강과 맛'을 공략한 가정간편식(2017, 3조 원) 시장은 엄마의 '집밥'을 대신하며 성장했다.

디저트 시장은 8.9조 원(2016) 규모로 무시할 수 없는 수준으로 커진데다, 수입 과일도 꾸준히 찾고 있다.

새벽 배송 시장도 100억원(2015)대에서 4000억원(2018)으로 급성장하며 신선도에 대한 수요를 반영했다.

20배(2013~2017) 증가한 친환경 이유식 시장(70억 원)은 아이의 '월령(개월 수)별'로 맞춤 재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도시 가구의 가계부에서 엄선한 14품목(식량작물부터 GAP까지)의 구매 동향도 눈길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농업과 농촌이 지속 가능하려면 소비자가 원하는 바를 찾아야 한다“며 ”'2018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가 소비자가 원하는 농산물, 농식품 그리고 소비 패턴 등을 읽고 마음을 얻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보자"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