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영천 렛츠런 파크' 2023년 1월 개장 확정


지난 2009년 사업 선정 후 10년 가까이 지연돼 오던 「렛츠런파크 영천」이 국회 농해수위 이만희 의원의 적극적인 중재와 사업주체간(영천시, 경북도, 마사회) 대승적 결단으로 2023년 1월 개장을 목표로 연내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하게 됐다고 이 의원측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한국마사회는 지난달 31일 오후 3시 이사회를 열고 영천경마장 건설사업의 사업계획을 심의하고 본격적인 추진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영천시 금호읍 일대 20만평 부지에 1차 157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경마에 필요한 시설과 시민공원을 설치하고 앞으로 법개정 및 추가적인 MOU 체결 등을 통해 레저세 감면 문제가 해소되는 상황에 맞춰 추가 사업비 1500억원을 투입해 경마장 주변 부지에 문화·관광형 테마파크 시설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이만희 의원은 국정감사 및 농림부장관 인사청문회, 마사회 현안질의 등을 통해 말산업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역설하며 영천 경마공원 사업지연의 문제점에 대해 끈질기게 지적, 신속한 사업 이행을 촉구해 왔다.

또한 경상북도의 레저세 감면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9월 「말산업육성법」과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 법안을 대표 발의해 올해 첫 국회 본회의에서 「말산업육성법」이 통과하는 등 말산업 특구내 말사업자가 국세와 지방세를 감면 받을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마련, 영천 렛츠런 파크의 조속한 추진은 물론 말산업 발전의 기반조성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십여 차례에 걸친 관계기관 TF회의는 물론 경마공원 조성부지 현장 간담회 개최를 통해 농림부를 비롯해 행안부, 경북도, 마사회와의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지역주민의 열망과 여론을 전하는 등 그동안 영천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숙원사업을 해결하기 위한 대변자 역할을 수행해 왔다.

이번 마사회의 이사회 의결 전, 쟁점이 되었던 경주일수 조정은 기존 2-3개월 안에서 최소 3개월 이상으로 확대키로 했으며 부지임대 현안 역시 「마사회 중·장기 계획안」에 총사업비 3057억원을 모두 포함시킴으로써 향후 사업의 연속성과 세수확보에 대한 제도적 안전장치를 확보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이만희 의원은 “사업주체인 경북도와 영천시, 마사회는 물론 컨트롤 타워로서 역할을 수행해준 농림부와 관계 공무원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하며,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통해 레저세 감면 등 남은 과제의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최안순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