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가축인공수정사 시험 143명 합격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18년 가축인공수정사 시험에 143명이 최종 합격했다고 발표했다.

가축인공수정사는 가축의 인공수정과 생식기 관련 질병 예방, 품종 개량 등의 업무를 맡는 전문 인력이다. 가축인공수정사 또는 축산산업기사 이상의 자격을 취득해 활동할 수 있다.

지난해 광역자치단체에서 농촌진흥청으로 주관 기관이 바뀐 뒤 처음 치른 이번 시험에는 810명이 원서를 제출했다.

이 중 필기시험에는 612명(75.6%)이 응시해 205명이 합격했으며, 합격자 중 202명이 실기시험을 치렀다(3명 결시).

그 결과, 필기와 실기를 더해 40점 미만인 과목 없이 전체 평균이 60점 이상인 143명이 최종 합격했다. 합격률은 23.4%다.

최종 합격자는 농촌진흥청 누리집(http://www.rda.go.kr → 홍보뉴스 → 새소식 → 공지사항)이나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http://www.nias.go.kr → 축산소식 →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합격자는 면허신청서와 합격증, 건강진단서 등을 갖춰 주소지 담당 시청이나 도청에 면허증을 신청해 발급받으면 된다.

올해 가축인공수정사 시험은 시험위원회를 구성해 세부 사항을 결정한 뒤 시행 30일 전에 공고한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