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촌진흥청, 살충제 7종 분해하는 미생물 발견

농촌흥청(청장 김경규)은 유기인계 살충제 7종을 분해할 수 있는 미생물을 토양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유기인계 살충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살충제로 100종 이상이 상용화돼 있다.

유기인계 살충제는 현재 사용 금지된 DDT 등 유기염소계 살충제2)에 비해 독성과 잔류성은 낮으나 오·남용할 경우 작물과 토양에서 검출될 수 있다.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 '스핑고비움 Cam5-1' 균주는 유기인계 살충제 7종을 분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7종의 살충제는 국내에서 사용 중인 에토프로포스, 카두사포스, 펜토에이트, 포레이트, 포스티아제이트, 프로페노포스 등 6종과 현재 사용하지 않는 말라티온 등 1종이다.

액체 배지에 녹인 살충제에 스핑고비움 Cam5-1 균주를 처리한 결과, 살충제 종류에 따라 빠르게는 1시간에서 길게는 196시간 이내에 63~100%가 분해됐다.

이 균주를 살충제 카두사포스(10 mg/kg)가 남아 있는 토양에 접종했을 때 2일 만에 살충제가 완전 분해됐다.

균주를 접종하지 않은 토양에서는 살충제가 분해되는데 30일 이상 걸렸다. 세계적으로 1종의 살충제를 분해하는 미생물은 알려져 있으나 여러 종의 살충제를 모두 분해하는 경우는 이번에 발견된 스핑고비움 Cam5-1 균주가 처음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발견한 균주와 관련된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인 International Biodeterioration & Biodegradation 132호에 게재했다.

김남정 농촌진흥청 농업미생물과 과장은 "이 기술을 활용하면 토양에 남아 있는 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의도하지 않게 농약이 혼입돼 친환경인증이 취소되는 문제 등을 막을 수 있고 토양 생태계 보존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화학농약을 분해하는 미생물과 함께 잔류농약 분해를 위한 복합미생물제제도 개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