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구제역 방역, 정부․지자체․농업인의 협력 중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8일 개최된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상황점검 영상회의」에서 이번 구제역 확산 차단의 핵심은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 장의 현장점검과 지속적인 관심임을 강조하며 지자체별 특성에 맞는 특별 관리 대책을 마련해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특별 관리 대책은 ▲각 기관별 단체장이 직접 주재하는 방역회의 개최 ▲간부진으로 점검반 구성․운영 ▲거점소독시설과 도축장 등에 대한 주기적 점검 등이 포함되도록 하되 지자체별로 가축사육현황 및 축산시설 규모 등 현장특성을 고려해 관리대책을 마련․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번 이개호 장관의 지시는 8일째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어 자칫 일선 공무원들의 긴장이 완화되고, 현재와 같은 고강도의 방역이 지속되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을 고려한 것이다.

이날 영상회의에는 구제역 방지를 위한 추가적인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민간 전문가를 초청해 현장 방역상황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정현규 전 양돈수의사회장은 “백신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려면 1주일 정도가 소요되므로 앞으로 소독 등 관리가 중요하며 백신이 누락된 개체가 없는지 확인하고 미흡한 농가는 보완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전국 지자체장에게 “2월 18일부터 시작되는 구제역백신 접종 항체 검사 이전에 긴급 백신접종이 누락된 개체나 농가가 없는 지 다시 한 번 철저하게 확인 점검해 줄 것”을 요청했다.

농식품부는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해 전국 도축장, 축산농장 등에 대하여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과거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률이 미흡했던 농가 등을 중심으로 생석회 33톤(1645포)을 추가로 공급·도포해 생석회 차단벨트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드론 69대를 투입해 가축 밀집사육단지 67개소 등의 장소에 대해 상공에서 소독을 실시키로 했다.

농식품부 방역 관계자는 “오늘부터 주말까지 낮은 기온이 예보되고 있으므로 ‘구제역 방역 겨울철 소독요령’에 따라 철저히 소독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안순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