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온라인거래 선호, 외식은 줄고 집밥은 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미세먼지가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발생 시 실외에서 실내로 구매처가 변하고, 귤·도라지·해조류 등 건강을 고려한 소비를 확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외식을 줄이는 대신 집밥에 대한 수요가 높고, 건강과 관련된 농식품 정보 제공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형마트·온라인 강세) 미세먼지 발생 시 구매장소를 바꾸겠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약 21.7%인데, 선호하는 장소는 대형마트(54.7%), 온라인(20.5%) 순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선호하지 않는 장소는 전통시장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79.5%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건강중시 품목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할 때 구매를 늘리는 품목은 돼지고기·귤·도라지·해조류 등으로 응답했다.

호흡기 등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귤(20.5%)·도라지(11.0%)·해조류(10.5%) 등은 구입을 늘린다고 응답했으며, 돼지고기(22.8%)의 경우 미세먼지 배출과 관련하여 과학적 인과관계는 명확하지 않지만 수요는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 줄고, 집밥 늘고) 외식을 줄이겠다는 의견이 약 48.8%로 소비자의 약 절반 정도가 외식을 줄인다고 밝혔으며, 외식을 줄일 경우, 배달음식(18.9%), 즉석조리식품(6.2%) 보다는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다는 응답이 74.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미세먼지 관련 건강정보) 또한 소비자들은 미세먼지 증가 시 호흡기질환 예방 등 건강에 관련된 농식품 정보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얻고자 하는 정보로는 호흡기 질환 등 건강위험 예방에 도움이 되는 농식품(48.6%), 미세먼지 배출에 도움이 되는 농식품(24.5%), 면역력 저하 방지 농식품(14.1%) 등 건강 관련 정보에 관심이 높았으며, 그밖에 미세먼지 정화식물(13.7%) 등에도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농촌진흥청 소비자패널 15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이며, 응답률은 60%(930가구), 표본오차 ±3.13%, 신뢰수준 95%이다.

우수곤 농산업경영과장은 "미세먼지에 따른 피해 해소에 도움을 주는 농식품의 기능성 연구가 필요하다"며 "미세 먼지 피해를 경감시키는 농식품 정보제공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