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민·관이 함께 수산물 수출 대책 만든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1일 정부세종청사 5동 대회의실에서 ‘2019년 제1차 민·관 합동 수산물 수출 대책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참치, 김, 굴, 전복 등 주요 품목 수출업계와 수협중앙회,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한국수산회, 한국수산무역협회 등 수출 지원기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수산식품 수출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해 왔으며, 민관의 적극적인 협력에 힘입어 지난해에는 역대 최고치인 23.8억 달러 규모의 수산식품을 수출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올해 1분기 수산식품 수출실적은 6억 달러로 작년 1분기보다 6.6% 증가하는 등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최근 보호무역주의 확산, 비관세장벽 강화 등 수출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 어 선제적인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해외 수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업계의 고충과 건의사항 등을 듣고, 해양수산부의 수출 지원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2019년도 사업계획을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3월 발표한 「수산식품 신 수출전략」과 관련하여, 최근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아세안 지역과 온라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해외 판로 다변화 정책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김남웅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업계 의견을 수산식품 수출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해 수산ㅁ식품 수출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돈희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