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등검은말벌 방제 ‘여왕벌 활동기인 봄철이 적기’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등검은말벌의 활동이 가장 왕성한 가을철 꿀벌 피해를 예방하고 줄이기 위해 월동 여왕벌의 활동기인 봄철에 전국에서 동시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르면 등검은말벌은 외래 해충으로 우리나라의 경우 2003년 부산에서 처음 확인된 후 전국으로 확산돼 자연생태계를 교란시키고 양봉산업에 피해를 입히고 있다.

또한 해마다 3∼4명의 인명사고가 발생해 국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등검은말벌은 4∼6월에 여왕벌이 단독으로 활동하는 특성이 있어 이 시기 등검은말벌의 여왕벌을 포획하면 가을철 수 천 마리의 일벌과 벌집을 제거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봄철 여왕벌은 주로 양봉장 인근의 야산에서 서식하기 때문에 유인트랩을 양봉장 인근 야산과 양봉장 주변에 설치하고 주기적으로 유인제를 보충해 관리하면 효과적이다.

지역별로 방제를 할 경우, 방제하지 않은 지역의 등검은말벌이 방제가 끝난 지역으로 다시 유입될 수 있어 전국에서 동시 방제를 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를 비롯해 양봉관련 7개 기관·단체로 구성된 양봉산업발전협의회에서는 양봉산업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말벌 봄철 방제에 대한 상호 정보 공유와 방제 추진 등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의 말벌퇴치장비 지원 사업, 양봉농협의 말벌 방제용 끈끈이 트랩 지원 등 농가를 위한 다각도 지원이 추진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잠사양봉소재과 조남준 과장은 “등검은말벌을 효과적으로 방제하려면 지금이 적기로 지역별 국지적 방제보다는 전국 동시 방제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