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K토마토, 2020년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토마토전국연합사업단이 대한민국 토마토 대표브랜드 「K토마토」를 사업 2년차를 맞아 10일부터 사흘 간 참여농협 조합장, 농업인, 연합사업조직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권역별(경기강원·충청호남·영남권)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2019년 토마토 전국연합사업 평가 및 2020년 사업추진전략 공유, ▲대형마트, 도매시장 등 소비지 거래처와 K토마토 간 협력방안 모색, ▲토마토전국연합사업 경쟁력 강화방안 모색, ▲참여농업인 생산 토마토의 품질 균일화를 위한 재배기술교육 등이 진행됐다.

토마토전국연합사업단은 토마토 가격안정 및 토마토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왔다.

참여농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산지에서 물량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시기에 소비촉진 행사를 실시하고 신규거래처 등을 발굴했으며 포장재 공동구매를 통해 약 2억원의 출하비용을 절감했다.

또한, 토마토전국연합협의회, 토마토농업인 협의회, 실무협의회 구성원 간 소통을 위한 노력도 기울여 왔다.

이 밖에도 ▲서울국제식품산업전 참여, ▲토마토 레시피북·리플렛 제작 및 보급, ▲TV 및 온라인 홍보 추진 등으로 토마토 소비촉진과 브랜드 홍보에 앞장섰다.

이러한 노력으로 올해 토마토전국연합 사업실적은 사업목표였던 650억원을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재호 토마토전국연합협의회장(신북농협 조합장)은 “올해 잦은 강우에 따른 일조량 부족과 병충해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좋은 토마토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해주신 농업인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특별행사, 품위저하품 시장격리, 신규거래처를 통한 물량분산 등 적기 조치를 취함으로써 농업인에게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농협경제지주 안재경 푸드플랜국장은 “내년에는 올해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면서 참여조직과 판로확대를 통해 사업규모를 더욱 확대하고, K토마토가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토마토전국연합이 토마토 산업발전과 토마토 농업인의 소득증대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참여주체가 모두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최안순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