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어촌체험관광, 30% 할인된 가격으로 즐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촌마을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한국어촌어항공단 및 주요 카드사와 함께 오는 9월 30일까지 어촌체험관광 할인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확산됨에 따라, 어촌마을도 체험 관광객이 급감해 관련 소득이 전년 대비 50% 이상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지난 3차 추경에서 어촌체험관광 활성화를 위해 어촌마을 체험비용 할인을 지원하는 예산 6억원을 확보했다.

이번 할인행사에는 신한카드, NH농협카드, Sh수협은행 등 3개 카드사와 63개 어촌체험휴양마을이 참여한다.

지정된 어촌체험휴양마을을 방문해 어업·갯벌체험, 선상낚시 등의 어촌체험관광 프로그램과 숙박·음식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고, 참여 카드사(체크카드 포함)로 결제하면 이용료의 30%를 할인(최대 3만 원, 캐시백 또는 청구할인) 받을 수 있게 된다.

할인혜택을 받기 위해서는 사전에 해당 카드사에 어촌체험 할인을 신청한 후 이용해야 하며, 카드사별 예산 상황에 따라 조기종료되거나 이용기간이 연장될 수 있다.

카드사별 이용방법은 참여 카드사의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고, 어촌체험마을별 체험관광 프로그램 등 할인대상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어촌어항공단의 바다여행 누리집(www.seantour.kr)에서 볼 수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어촌마을을 찾는 관광객이 안심하고 어촌체험을 즐길 수 있도록 어촌체험휴양마을에 대한 방역·위생 관리 조치도 강화했다.

마을 안내센터, 어촌체험장 등에는 손소독제와 위생장갑 등 방역물품을 상시 비치하도록 하였고, 어촌마을 체험프로그램 운영자와 체험객이 지켜야하는 준수사항을 제작하여 마을에 배포하는 한편, 어촌마을 운영진을 대상으로 전염병 예방교육과 위생관리 교육도 실시했다.

소규모·가족단위 체험 위주로 진행하여 체험객 간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어촌마을에 권고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선돈희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