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내년 세계 최초로 ‘해상 내비게이션’서비스 시행

내년부터는 바다 위에서 해상 내비게이션(e-Navigation)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더욱 안전한 바닷길 항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6일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는 자동차 내비게이션과 유사하게 교통상황 사고정보 기상정보 등을 제공하고, 충돌 좌초 등 위험상황을 알려주는 서비스이다.

해양수산부는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통해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전체 해양사고의 84%를 차지하는 인적과실로 인한 사고를 첨단기술을 활용해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해양교통관리 체계를 비대면 디지털 체계로 전환하는 한편, 새롭게 형성되는 해양디지털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입하여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 등 9개 핵심과제를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는 세계 최초로 개발 시행되는 해양디지털 기술로서, 해상 내비게이션 등 디지털 서비스와 LTE 기술을 해상에 적용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등이 연계된 첨단 해양교통체계를 뜻한다.

현재까지 선박은 아날로그 기술(레이더, 종이해도, 극초단파 음성통신 등) 기반으로 운항돼 항해 중 운항자의 업무부담 증가로 인한 인적과실 예방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따라 해양수산부는 2016년부터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구축사업(2016~2020, 연구개발)’을 통해 ‘해상내비게이션(e-Navigation)’을 개발하고 전국 연안에 620여 개의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기지국과 망 운영센터 등 기반시설을 구축해 올해부터 시범운영함으로써 서비스 품질을 최적화하고 있다.

올해 시범운영을 마치면, 내년부터는 아날로그 기반의 선박운항기술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육상-선박 간 해양안전 정보가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해상 내비게이션’을 비롯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가 세계 최초로 도입된다.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은 연안에서 100km 해상까지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해양수산부는 실해역 시험(2019. 12.) 및 통신망 최적화 과정을 거쳐 해상내비게이션이 LTE-M을 통해 원활하게 서비스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부는 해상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 관리 및 이용 촉진, 산업 활성화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관련 법과 제도도 올해 안에 완비할 계획이다.

또한, 원활한 서비스 시행 및 해상무선통신망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국가 통합공공망 운영 부처 간 정책협의회도 구성해 운영한다. <선돈희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