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콩 품질 높이려면 제때 수확하고 잘 말려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대표적인 밭작물인 콩의 가을걷이 시기를 맞아 콩을 안전하게 수확하고 관리하는 방법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콩 수확이 늦어지면 탈립률이 높아져 수확량이 떨어지고 종자 품질이 낮아지는 등 피해가 발생한다.

특히 수확 지연 시 수량 감소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태광콩, 선유, 진품콩2호, 새단백, 단백콩, 해품, 소황, 태선, 풍원 등 일부 품종은 반드시 제때 수확해야 한다.

국립식량과학원의 연구 결과, 수확이 40일 늦어지면 ‘대원콩(장류·두부용)’은 약 10%, ‘풍산나물콩(나물용)’은 약 20% 수확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 맞는 빈도가 증가해 싹트는 비율(발아율)이 낮아지며, 자주무늬병, 미이라병 등의 병 발생도 늘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고품질의 콩을 안전하게 생산하기 위해서는 제때 수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콩의 수확 적기는 잎이 모두 떨어지고 꼬투리의 95%가 황색 또는 갈색으로 변한 때이므로, 이때 서둘러 수확하고 탈곡해야 한다.

콩을 베어 밭에 널어놓는 것은 삼가야 하며, 만약 비를 맞은 상태라면 식물체가 충분히 마른 뒤 수확하는 것이 좋다.

불가피하게 수확이 늦어질 경우 콩을 베어 단으로 묶어 세운 후 비닐로 덮어 비를 맞지 않게 하는 것도 싹트는 비율을 유지하는 방법이며, 이듬해 종자로 활용하는 데도 유리하다.

콩의 품질은 저장 기간 중 수분을 얼마나 함유하고 있는지에 따라 영향을 받으므로 탈곡 후에는 반드시 말린 뒤 저장해야 한다.

콩의 적정 수분함유율은 13%로 햇빛에서는 1일, 그늘에서는 3일 가량 말리는 것이 좋다. 비가 올 경우에는 비닐하우스에서 콩을 헤쳐 놓고 말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건조기 사용 시에 콩을 급속히 말리면 콩알의 미세구조가 거칠어지므로 30℃ 이하에서 서서히 말린다.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 김기영 과장은 “고품질의 콩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제때 수확하고, 수확한 콩은 잘 말려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했다. <최안순 기자>


Comments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