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올 1분기, 수산물 수출 반등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올해 1분기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액이 전년 동기(429백만 달러) 대비 약 1.5% 증가한 435백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중국 경기침체 등으로 올해 1월 수산물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14.0%나 감소되어 수산물 수출에 적신호가 켜졌었으나, 2월 이후 FTA에 따른 관세인하 효과, 미국시장 수출 호조 등의 영향으로 수출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하면서 1사분기 수산물 수출실적이 전년 수준을 상회하게 되었다. 특히, 금년 3월 수산물 수출은 월간 기준으로 작년 4월 이후 최고수준인 183백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15년 3월(161백만 달러)에 비해서는 13.5%나 증가했다.

국가별 수출 실적을 보면, 미국과 중국으로의 수출이 전년 동기대비 각각 26.0%(65백만달러), 17.1%(81백만 달러) 증가하여 전반적인 수산물 수출 증가세를 주도했다. 다만, 대일본 수출은 주요 수출품목인 굴 생산부진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대비 3.6% 감소한 145백만 달러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대미국 수출과 관련해서, 원양어획 물량이 증가한 이빨고기가 전년 동기대비 209.6% 증가한 14백만 달러를 기록해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오징어의 대미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50.7% 증가한 6백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정부가 활어컨테이너 제작 등을 지원한 넙치도 15.1% 증가한 4백만 달러를 수출했다.

대중국 수출과 관련해 한·중 FTA로 인해 수입관세가 인하된 김의 대중국 수출이 26.3% 증가(14백만 달러)하였으며, 참치도 수출이 117.0% 증가(6백만불)하는 등 관세인하효과가 수산물 수출 확대에 일정수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오징어 수출도 전년 동기대비 33.1% 증가한 11백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어묵도 29.4% 증가한 6백만 달러를 수출했다.

품목별 수출 실적을 보면, 작년에 수출 3억 달러를 처음 돌파한 김이 한·중 FTA 발효로 인한 관세 인하효과, 일본 김 수입할당물량 증가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대비 15.6% 증가한 77백만 달러를 기록했다.

오징어는 생산 호조와 대중국 수출 증가로 인해 전년 대비 49.8% 증가한 30백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이빨고기는 원양 어획의 호조세와 함께 미국의 수요 증가가 겹치면서 전년 동기대비 100.6%나 증가한 17백만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굴은 전년 동기대비 72.1% 감소한 7백만 달러를 기록했고 수출 1위 품목인 참치는 전년 동기대비 3.5% 감소한 98백만 달러를 기록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수출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수산물 수출은 미국, 중국 등 FTA 체결국가를 중심으로 확대되는 소기의 성과가 있었다”라고 밝히면서 “지난 2월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수산물 수출대책회의'를 중심으로 수산물 수출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수출유망상품 발굴, 해외홍보마케팅 등 수산물 수출지원사업을 다각도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