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올해 논 타작물 전환 목표 초과 달성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는 자체 행정조사 결과 쌀 수급균형을 위한 2017년 논 타작물 전환 목표(2만ha)를 초과 달성(2만1366ha, 108%) 했다고 밝혔다. 이는 「중장기 쌀 수급안정 대책」에 따라 올해 벼 재배면적 감축 목표 3만5천ha 중 자연감소가 예상되는 1만5천ha를 제외한 목표 면적(2만ha)에 대한 자체 행정조사 결과이다. 농식품부는 올해 원활한 논 타작물 전환 지원을 위해 「쌀 적정생산 추진단 발대식」을 시작으로 지자체, 농진청(신기술보급사업), 농어촌공사(농지매입비축사업) 등 유관기관단체와 협업을 통해 논 타작물 전환 목표를 달성했다. 올해 논 타작물 전환면적은 총 2만1366ha(108%)로써 기관별 추진실적은 지자체 1만8023ha(106), 농진청 1993(133), 농어촌공사 1350(108) 등이다. 성과를 높이기 위하여 매입비축농지에는 논 타작물 재배 또는 휴경시 임대료 감면 및 임대기간 연장을 시행했고 지자체는 자체 예산 확보 등을 통해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을 추진했다. 한편, 올해 논 타작물 재배로 인해 재배면적이 늘어난 콩(5261ha) 등은 수급에 영향이 없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무엇보다 현장에서 논 타작물 전환에 적극 참여해 주신 농업인과 유관기관단체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수확기까지 질소 표준시비량(7kg/10a) 준수 등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한 3저3고 운동’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용수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