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올해 일자리 사업 핵심, “청년·민간일자리 창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다양한 일자리를 만들어 '더불어 잘 사는 농업·농촌'을 만든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올해 일자리 사업 추진 계획을 밝혔다.

사업은 크게 공공(청년/중장년)분야와 민간분야로 나뉘며, 주요 추진 내용은 청년 중심 공공일자리 확대·신규 민간일자리 창출·신규 취업자 정착 지원 등이다.

농촌진흥청은 공공분야의 청년 일자리에 대해 규모화·전문화 된 연구 개발과 기술 보급을 위해 농업의 첨단 융복합 분야에 참여하는 청년층 연구 인력을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팜 확산을 위한 '스마트농업전문가'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 신규 예산 확보로 2023년까지 580명(연인원 누적)을 육성할 계획이며, 올해 76명을 채용했다.

첨단 농산업 연구를 위해 연구사(2월), 민간경력자(4월) 채용 공고가 있으며, 국내외에서 석사 또는 박사 학위를 받은 과학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문연구원(280여명)은 연중 선발한다.

해외농업기술개발(KOPIA) 사업과 연계로 해외 취업과 창업을 돕는 글로벌 농업 인재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최근 꾸준히 늘고 있는 농업 분야의 청년취업자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도 이어갈 예정이다.

지역의 선도농가와 연계한 귀농·귀촌 교육을 비롯해 현장 실습, 역량 강화 교육 등을 통해 청년 창업농의 정착을 돕는다.

또한, 귀농창업활성화지원·창업 청년농업인 경쟁력 제고사업 등은 기술 지원과 함께 일부 예산 지원도 이뤄진다.

86개 시군에 설치한 농산물 종합가공센터에서 제공해 온 가공시설·장비 사용, 가공 기술 교육, 창업 보육 등도 그대로 유지된다.

민간분야의 일자리 창출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새로운 기술을 기업체에 신속히 보급함으로써 농산업체 매출이 향상되고 민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연구 개발한 성과의 기술사업화 지원과 종자박람회 개최 등으로 449개의 일자리를 만들었다.

올해는 농산업체 등에 146억 원을 지원해 민간 분야의 지속가능한 495개의 일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기술보급사업'을 통해 새로운 기술이 빠르게 보급되면 소득원 확충은 물론, 농업 현장 일자리 창출 효과도 크다.

지난해에는 영농법인 등 농업 현장 일자리 1287개를 제공했으며, 올해는 1300개를 목표로 추진한다.

농촌진흥청 최동순 기획조정관은 "농산업에 도전하는 청년, 농촌에서 또 다른 시작을 준비하는 중장년이 우리 농업과 농촌에서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농촌진흥청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임영민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