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추천뉴스
  • kagronews

농식품 소비, 지난 10년간 어떻게 변화했나?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지난 10년간의 농식품 소비 형태가 ‘젊은 소비, 건강 중시, 간편 소비, 먹거리‧구매 장소 다양화’로 변화해 왔다고 밝혔다.

이는 ‘2020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2019년까지 10년간 누적된 전국 1,486가구의 가계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젊은소비) 20대의 농식품 구매액은 68%, 30대는 30% 증가해 젊은 층이 새로운 농식품 구매의 주체로 등장했다.

특히 축산물과 가공식품 구매증가 추세가 두드러진다. 2030세대의 축산물 구매비중은 46.3%로, 4050세대의 35.7%보다 약 10%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가공식품 구매액도 지난 10년간 76%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건강중시) 농식품 구매 시 주요 고려사항은 안전한 농식품, 건강 증진, 영양성분 등으로 나타나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 유행을 반영하는 결과를 보였다.

60대 이상 소비자들이 건강에 높은 관심을 보인 가운데 이 연령층에서 지난 10년간 블루베리 59%, 견과류 31%, 죽류 31% 소비가 늘었다.

(간편 소비) 신선 편이 식품, 미니 농산물, 시판 김치, 가정간편식 등 편리하게 섭취할 수 있는 농식품 구매가 증가하고 있다.

전 세대에 걸쳐 즉석밥, 즉석식품 및 냉동식품의 구매가 증가했으며 2030세대를 중심으로 반찬류(37%↑)의 구매액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먹거리‧구매 장소 다양화) 당도 표기상품, 비선호 부위 등 새로운 구매 품목이 등장하고, 온라인 시장 성장으로 구매 장소가 다양해지고 있다.

참외, 수박 등 과채류를 중심으로 당도 표기상품의 구매가 늘고 있으며, 돼지 앞다리 등 기존 비선호 부위 구매가 늘고 있다.

편의성을 중시하는 소비 성향에 맞춰 전통시장‧대형마트‧슈퍼마켓 이용 구매는 줄고 온라인‧직거래 구매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는 농식품 가공시장의 주요 품목을 살펴보고, 가공시장 확대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발생으로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 형태에도 눈에 띄는 변화가 드러나고 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생산이 소비로 직결되던 과거와 달리 현재는 소비자의 선택을 받는 농산물만이 시장에서 살아남는 시대가 됐다”며 “‘10년간의 변화를 통해 살펴 본 농식품 소비 과거와 미래’ 이야기를 통해 농식품 소비 형태를 두루 살피고 그 대응방안을 깊이 있게 모색해보길 바란다”고 했다. <최안순 기자>

최근뉴스
Search By Tags
bottom of page